문지윤과 이치훈 사망케 한 ‘급성 폐혈증’…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가능성 제기됐다

인스타그램 hoonchichi

‘얼짱 시대’ 출신 BJ 이치훈과 배우 문지윤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사망 원인이 된 ‘급성 패혈증’이 코로나19 변종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19일 오전 BJ 이치훈이 32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습니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와 친분이 있는 지인은 그가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하루 전인 18일 배우 문지윤도 오전 8시 50분께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의 주요 사인도 급성 패혈증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포츠조선

소속사 가족이엔티에 따르면 문지윤은 최근 인후염을 앓다 고열이 심해져 지난 16일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급성 패혈증으로 건강이 급격히 악화돼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틀 연속 급성 패혈증으로 인한 비보가 잇따르자 일각에서는 “청년층이 잇따라 사망하는 급성 패혈증이 코로나19가 변종해 나타난 것 아니냐”며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종을 일으켜 진단 검사에도 안 나오는 것은 아니냐”며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의문이 가시질 않는다”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b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