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균 소독이 덜 된 ‘수술포’ 재사용하여 군인들 수술한 ‘국군수도병원’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19일 JTBC는 국군수도병원이 멸균소독이 완료되지 않은 수술포를 사용한 것을 취재 결과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해당 병원은 앞서 1월 28일, 29일 양일간 멸균소독이 덜 된 수술포를 수술에 이용했습니다.

수술포는 수술 시 주변 부위에 덮는 천으로 수술 부위 주변에 닿기 때문에 멸균소독이 중요합니다.

때문에 사용 후에는 멸균소독 과정 등을 거쳐 재사용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수술포는 기계 매뉴얼에 따라 최대 4분에서 15분까지 멸균작업을 거쳐야 함이 필수입니다.

그러나 국군수도병원 담당자 실수로 3분만 멸균한 수술포가 2일간 수술에 쓰이고 말았습니다.

병원은 감독 과정에서 해당 실수를 발견, 해당 기간 수술한 환자 3명에게 지난 2월 별도의 설명회를 진행한 것을 알려졌습니다.

국군수도병원 측은 멸균 시간이 짧은 것 맞으나, 다른 기계를 통해 수술포에 이상이 없음을 검증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국군수도병원은 현재 전역한 이를 포함 38명의 건강 상태를 추적 관찰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