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예방 차원, ‘네이버’ 사용자 댓글 이력 전면 공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A7%25A4%25EC%259D%25BC%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매일경제

네이버가 악성 댓글을 막고자 사용자가 뉴스 기사에 쓴 댓글 이력을 전면 공개합니다.

지난 18일 네이버에 따르면 19일부터 네이버 뉴스 댓글 작성자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의 목록이 공개로 전환됩니다.

이전까지는 본인이 써 온 댓글들을 남에게 공개할지 말지 정할 수 있지만, 이날부터는 본인 뜻과 상관없이 모두 드러나게 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5%259C%25EC%259D%25B8%25ED%258F%25AC%25EC%258A%25A4%25ED%258A%25B8.jpg 입니다.
한인포스트

작성자 스스로 삭제한 댓글은 보이지 않지만, 현재 게시 중인 모든 댓글과 댓글 수, 받은 공감 수가 집계된다. 최근 30일 동안 받은 공감 비율, 본인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표출됩니다.

네이버는 또 이날부터 신규 가입 7일 후부터 뉴스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할 방침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D%2597%25AC%25EC%258A%25A4%25EC%25A1%25B0%25EC%2584%25A0---%25EC%25A1%25B0%25EC%2584%25A0%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헬스조선-조선일보

네이버는 “회원가입 후 짧은 기간 댓글 활동을 한 뒤 아이디를 해지하거나 휴면 아이디로 전환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라며 “실명 확인한 아이디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미 트위터·페이스북 등 실명 확인이 안 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으로 네이버에 가입하면 뉴스에 댓글을 달 수 없게 돼 있습니다.

네이버는 또 회원 정보에 이용자가 등록한 별명과 프로필 사진을 댓글 모음 페이지에도 뜨게 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특정 사용자의 댓글을 차단하는 기능과 인공지능(AI) 기술로 악성 댓글을 걸러내는 기능도 곧 도입할 계획입니다.

네이버는 4·15 총선 기간 ‘급상승검색어’ 일시 중단과 연예 댓글 잠정 폐지 등 대책을 지난달 발표하면서 이런 내용의 댓글 관리 강화 정책도 내놓았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